'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의 절절한 '묵음 오열' 엔딩…안방극장 적셨다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내 사람 지키는 일인데 못할 게 어딨어"SBS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김태훈이 쇼윈도 부부 생활을 청산하고 데오가 장남 부부로서의 공식적인 행보를 시작, 60분 동안 먹먹함이 남다른 '명품 멜로'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감성을 적셨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7회분에서는 제니장(김선아)이 '살인교사'라는 누명을 쓰고 취재진에 둘러싸인 일촉즉발 상황에서 깜짝 등장한 위정혁(김태훈)이 제니장을 보호하러 나서면서, 이전과는 180도 달라질 두 사람의 관계를 예고해 설렘을 드리...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