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인사 주도한 최강욱·이광철… “수사 대상자들이 수사 방해한 것”

전격적으로 단행된 법무부의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놓고 법조계에서는 "수사 대상자들이 수사를 방해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인사를 주도한 청와대 이광철 민정비서관과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을 놓고 하는 말이다. 이들이 이번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 주도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모두 검찰의 수사 대상이기 때문이다.9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전날 저녁 윤석열 검찰총장의 핵심 참모를 모두 교체하는 등 청와대와 여권을 겨냥한 수사라인을 대폭 물갈이하는 인사안을 전격 발표했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

더 읽기: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