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비버가 라임병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캐나다 출신 가수 저스틴 비버가 라임병을 앓고 있다고 털어놨다.TMZ는 8일(현지시각) ”저스틴 비버가 라임병과 싸우고 있다”고 전했다.매체는 그가 2019년 11월 링거를 팔에 꽂은 채 베벌리힐스의 병원을 떠나는 모습을 공개하며 ”많은 사람들이 이걸 비타민 링거라고 생각했지만 사실은 라임병 치료가 목적이었다”라고 밝혔다.저스틴 비버도 이날 인스타그램에 ”많은 사람이 내가 마약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지만 내가 라임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지는 못했다”며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A post shared by Justin Bieber (@justinbieber) on Jan 8, 2020 at 12:29pm PST 그는 ”이는 내 피부, 뇌 기능, 에너지, 그리고 전반적인 건강에 영향을 미쳤다”며 ”이 모든 건 내가 곧 유튜브에 올릴 다큐멘터리 시리즈에서 더 자세히 설명할 것이다”라고 말했다.라임병은 진드기가 사람을 물 때 보렐리아균이 침투해 발생하는 세균성 감염증이다. 초기에는 발열, 두통, 피로감과 함께 피부에 빨간 홍반이 생긴다. 적절한 치료 없이 방치될 때는 만성형이 되어 여러 장기로 균이 퍼지게 된다.Related...
에이브릴 라빈, 라임병의 고통을 눈물로 호소하다(동영상)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