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 주차장 옆 간호사 탈의실… 가천대 길병원, 직원들에 사과

간호사 탈의실을 지하주차장 옆 엘리베이터 탑승 공간으로 설정해 인권침해 비판을 받은 가천대 길병원이 직원들에게 공식 사과했다.14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에 따르면 김양우 길병원 원장은 전날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임시 탈의실 문제로 속상하게 해드려 진심으로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밝혔다.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 제공=연합뉴스그는 "열악한 탈의실을 사용하게 한 것은 결과적으로 경영진의 불찰이다. 하루속히 다른 곳에 탈의실을 마련하라고 조치했다"며 "병원 공간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 직원들이 걱정 없...

더 읽기: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