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상 부장판사 사표 제출…“정치권 영입 제안 사실, 고민 깊다”

전국법관대표회의 의장을 지낸 최기상 서울북부지법 부장판사가 법원에 사표를 제출했다. 최 부장판사는 “정치권에서 영입제안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고민이 깊다”고 말했다. 14일 <한겨레> 취재 결과, 최 부장판사는 법원에 사표를 내고 13일자로 법원을 퇴직했다. 최근 최 부장판사는 여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