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다도 작은 오차… 그 정교함에 인생을 건다

포커를 처음 해본 숙맥이 얼떨결에 '잭팟'을 터뜨렸다. 450년 역사의 독일 명문 오케스트라인 베를린 슈타츠카펠레에서 최초의 동양인·여성·최연소 악장으로 활약하는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28)은 오디션 보던 날을 행운의 도박에 비유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를 나와 독일 한스 아이슬러 음대에서 6년간 유학하며 앞날을 참 많이 고민했어요. 마침 베를린 필 악장 출신인 지도교수 콜랴 블라허 선생님이 괜찮은 학생을 추천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한번 도전해볼래?' 물어보셨죠."경험 삼아 시험을 봤는데 기적의 팡파르가 울렸다. 2017년 명장 ...

더 읽기: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