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왕실 '메그시트' 상처 일단 봉합

영국 엘리자베스 2세(93) 여왕이 해리(35) 왕손과 그의 아내 메건 마클(38)의 독립 선언을 인정하겠다고 13일(현지 시각) 밝혔다. 해리 부부는 지난 8일 "왕실 고위직에서 물러나 영국과 북미를 오가며 살겠다"고 발표했다. 그로부터 닷새 만에 엘리자베스 여왕이 대책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한 것이다.이 회의엔 해리 본인과 그의 아버지인 찰스(71) 왕세자, 형인 윌리엄(37) 왕세손 등이 참석했다. 캐나다에 머물고 있는 메건은 화상 회의로 참여하려 했지만 왕실이 "기밀이 새어나갈 수 있다"며 불허했다고 한다. 이혼녀이자 흑인...

더 읽기: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