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이 "기득권 진보가 정의의 기준 무너뜨렸다"며 소환한 인물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은수미 성남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한국 사회의 주류가 교체된 것”이라고 말했다.진 전 교수는 지난 6일 페이스북에 은수미 성남시장 관련 기사를 공유하면서 ”과거에는 보수가 주류여서 사회의 기득권을 주로 그들이 누려왔다. 그런데 탄핵 사태로 보수가 몰락하고 진보가 사회의 주류가 된 것”이라고 적었다.그는 이어 ”당연히 기득권도 그들이 차지하게 됐다. 혈연, 지연, 학연과 정치적 인맥을 통해 연결된 이권의 카르텔이 이미 이 사회의 저변에 확고히 착근한 상태”라면서 ”조국, 유재수, 송철호 사건은 이 상황이 밖으로 표출된 것에 불과하다. 그러다 보니 뭔가 뒤집힌 느낌이 드는 것”이라고 부연해 설명했다.진 전 교수는 ”지금은 기득권을 누리는 진보가 정의의 기준을 무너뜨리려 하고, 외려 보수가 외려 정의를 회복하자고 주장한다”며 ”옛날엔 보수가 선동하고 진보가 논리적이었다면 지금은 진보가 선동하고 보수가 서툰 솜씨로 논리를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끝으로 진 전 교수는 ”정권은 바뀌어도 권력은 바뀌지 않았다”면서 ”은수미는 조국과 함께 사노맹, 즉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의 조직원이었다. 젊은 시절 우리를 사로잡았던 사회주의의 이상은 오늘날 이렇게 실현됐다”고 꼬집었다.앞서 은 시장은 지난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 사이의 1년여 동안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 이모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로부터 총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9월 1심 재판부는 벌금 90만원을 선고했고, 이에 대해 은 시장과 검찰 측은 모두 항소했다.하지만 은 시장은 이날(6일)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는 검찰 구형량보다 높은 형으로, 형이 확정되는 경우 은 시장은 시장직을 잃게 된다.  논객으로 돌아온 진중권
진중권이 '조국 사태' 언급하며 "윤리적 패닉 상태"라고 말했다

진중권이 '유시민 교양에 문제 있다'면서 언급한 과거 나영석 발언 (영상)

진중권이 검찰 수사 비판하는 '친문'에 한 말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