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세 살 소년의 "이 풍진 세상…" 전국을 울렸다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13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 트롯' 본선 3차전은 앳된 얼굴의 열세 살 소년이 세상 초연한 듯 부른 '희망가'로 전국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최근 할아버지를 여의고 무대에 오른 정동원(13). 부모가 헤어져 조부모 손에 자란 정동원은 할아버지에게 노래와 악기를 배웠고, 전국에서 열리는 경연대회도 할아버지 손을 잡고 나갔다. '저 나이에 인생의 한(恨)을 알까' 싶지만, 슬픔에 젖은 아이의 천진한 노래는 방청객은 물론 무대를 지켜본 전국 시청자들의 가슴을 파고들었다.시청...

더 읽기: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