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문학상보다 아카데미 각본상 먼저

오스카 4관왕. 초현실적이라는 관형사까지 활용된 경사니만큼, 다양한 분석과 해석이 나왔습니다. 여진이 조금은 가라앉은 주말, 조금 다른 시선으로 이 쾌거를 한번 바라봅니다.작품상과 감독상에 가렸지만, 각본상은 이야기 창작자에게 최고의 상입니다. 소설 연극 등 원작이 있는 작품에 주는 각색상과 달리, 각본상은 순수 창작이어야 하죠. 문학과 영화 담당 모두 경험한 입장에서, 전에는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둘 다 어려운 일이지만, 받는다면 그래도 노벨상이 조금 더 높은 확률 아닐까. 하지만 이제 한국은 노벨 문학상보다 오스카 각본상을 먼저...

더 읽기: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