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바라키현 규모 4.7 지진…도쿄도 흔들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일본 이바라키현 남부지역에 규모 4.7의 지진이 발생했다. 수도 도쿄에서도 지진이 감지되며 상당한 흔들림이 감지됐다. 일본 기상청은 9일 오전 6시 5분께 이바라키(茨城)현 남부에서 규모 4.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진원 깊이가 약 50㎞인 이 지진으로 수도 도쿄 지역을 포함한 간토(關東) 지방에서 상당한 흔들림이 감지됐다. 이 지진으로 이바라키현 남부 지역과 사이타마(埼玉)현 북부 등 간토 지방에서 최고 진

더 읽기: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