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드러난 MB정부 국정원의 '여론조작'은 '빙산의 일각'일지도 모른다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티에프(TF)가 2009~2012년 당시 국정원이 민간인으로 구성된 ‘사이버외곽팀’ 외에 별도 온라인 여론조작팀을 운영한 사실을 파악하고 조사 중인 것으로 6일 확인됐다. 이미 드러난 ‘사이버외곽팀’ 30개는 국정원 전체 여론조작 조직의 일부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져, 국정원의 정치개입과 여론조작이 예상을 뛰어넘는 광범위한 규모로 이뤄졌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날 국정원개혁발전위원회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국정원 적폐청산 티에프는 국정원 내부에 민간인 여론조작팀인 ‘사이버외곽팀’과 별도로 또다른 ‘온라인 여론조작팀’이 존재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지난 3일 개혁위에 보고했다. 다만 구체적인 활동 내용과 규모 등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개혁위 관계자는 “사이버외곽팀이 일부라고 보고받았다. 우리가 중간조사 결과에서 밝힌 대로 국정원 심리전단이 민간인으로 구성된 30개 팀을 운영하면서 여론조작을 한 것도 굉장히 큰 건데 전체 조사 결과가 나오면 생각보다 (문제가)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겨레는 지난 3일 국정원이 민간인으로 구성된 ‘사이버외곽팀’ 30개를 운영하며 2012년 한 해에 지급한 돈만 30억원이라는 사실을 보도한 바 있다.



사이버외곽팀의 인력 운용 규모와 관련해 개혁위 관계자는 “아이디 개수를 적은 것도 있고, 사람 수를 적은 것도 있다. 정확한 숫자는 전체 조사가 끝나야 알 수 있다”며 “민간인 3500여명 동원 여부는 아직 조사 중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이 민간인 팀장을 두고 그 팀장이 사람을 모아서 작업했다. 돈을 지급하는 기준은 일의 양에 따라서였다”며 “대부분 직장을 가지고 있어서 상근이 아닌, 시간 나는 대로 일(댓글 작업)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국정원 적폐청산 티에프는 이르면 9~10월, 늦어도 올해 말까지는 최종 조사 결과를 내놓는다는 방침이다. 민간인 여론조작팀과 관련한 추가 조사는 이명박 정부를 넘어 박근혜 정부 때도 이런 일이 계속됐는지와 ‘사이버외곽팀’ 외 다른 여론조작팀의 활동 방식과 규모 등을 밝혀내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개혁위 관계자는 언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지와 관련해 “내부 조사에 어느 정도 윤곽이 잡히면 책임자 처벌을 얘기할 수밖에 없다. 다만 시기에 대해서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2017/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