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박찬주 대장 '갑질'을 언급하며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불거진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과 그 부인의 '공관병 갑질' 논란을 언급하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7일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공관병에 대한 갑질사건은 많은 국민들에게 충격과 실망을 드렸다"며 "군 최고통수권자로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름 휴가를 다녀온 후 처음 주재한 수보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기회에 군내 갑질문화를 뿌리뽑아야 할 것"이라며 "나라를 지키러 간 우리 청년들이 농사병, 과외병, 테니스병, 골프병, 이런 모욕적인 명칭을 들으며 개인사병 노릇을 한다는 자조가 더 이상 나오지 않도록 근본적인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국방부가 시행하는 전수조사는 문제해결을 위한 시작일뿐"이라며 "일부 문제 인사를 징계하는 수준의 미봉에 그쳐서는 안될 것이다. 정확한 실태조사와 분명한 제도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비단 군만의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며 "전 부처 차원에서 갑질문화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선 해외공관을 포함해 공관을 보유하고 있는 모든 부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경찰 고위간부들이 의경을 운전기사로 부리는 등의 갑질의혹에 대해서도 점검하고 개선해야 할 것이다. 차제에 군과 공직사회의 갑질문화를 근절하는 근본대책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대장) 부인의 공관병 '갑질' 의혹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한편 국방부는 박 사령관을 수사하기 위해 예정됐던 장성 인사를 연기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군 장성인사가 단행되면 박 사령관이 자동으로 전역 조치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박 사령관은 군인권센터가 제보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갑질' 의혹을 폭로한 직후 전역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7일 박 사령관의 부인을 참고인으로 소환한 군검찰은 8일 박 사령관을 소환조사할 계획이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2017/0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