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무슬림 기도실' 설치하는 까닭(사진)

무슬림 관광객들이 롯데백화점 글로벌 라운지에서 ‘할랄’ 인증 받은 다과 먹는 모습.


롯데백화점이 오는 16일부터 잠실점 에비뉴엘에 '무슬림 기도실'을 설치한다. 유통업계 최초다.

한겨레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한국이슬람교중앙회와 협업해 49.6㎡(약 15평) 규모의 무슬림 기도실을 만들었다.

남녀 기도실을 분리하고, 기도실에는 세족실과 함께 '코란'과 예배카펫, 무슬림이 예배하는 방향을 의미하는 '키블라'도 구비했다.

롯데백화점은 이 외에도

-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과 잠실점 식당가 중 '무슬림 친화 식당'을 선정해, 무슬림 고객들이 개인의 신념과 기호에 맞는 식당을 선택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며

- 본점과 잠실점의 글로벌라운지를 방문한 무슬림 관광객들에게는 할랄 인증을 받은 다과를 제공하기로 했다.

롯데백화점이 '무슬림 마케팅'에 뛰어든 것은 지난해 방한한 무슬림 관광객이 전년보다 33% 증가한 98만명(한국관광공사 자료)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올 상반기 롯데백화점에서 구매한 무슬림 관광객의 매출 신장률도 지난해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아진 12.5%다.

롯데백화점 김대수 마케팅부문장은 연합뉴스에 "최근 무슬림 관광객의 백화점 방문이 늘면서 실용적인 관광을 도와줄 수 있는 프로모션과 시설들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2017/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