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수뇌부 진실공방 논란 일으킨 이철성·강인철도 "국민에 사과드린다"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이 경찰청을 찾은 13일, 이 자리에 참석했던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전 광주경찰청장(현 중앙경찰학교장)도 “국민에게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스럽다”며 사과했다.

두 사람은 최근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소셜미디어 게시글 삭제지시 진실공방 논란의 당사자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 나란히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이후에도 불미스러운 상황이 계속되면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묻겠다”며 경고했다.

이철성 청장은 “국민의 따가운 질책을 받들겠다. 경찰조직 ...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