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프진 합법화’ 모자보건법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앞으로 의사의 수술뿐만 아니라 ‘미프진(미페프리스톤)’과 같은 약물을 사용해 임신중지를 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단, 여성계가 문제를 제기해 온 의사 개인 신념에 따라 인공 임신중절 진료를 거부할 수 있는 조항은 그대로 남았다. 보건복지부는 17일 이런 내용을 담은 모자보건법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 개정안은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hea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