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암 환자 기부 위해 2년간 머리카락을 기른 한 초등학생은 '같이 염색하자'는 친구 말도 이겨냈다

소아암 환자를 위해 2년 동안 길러온 자신의 모발을 기부한 초등학생이 감동을 주고 있다. 이 사연의 주인공은 경북 포항시 북구 학천초등학교 6학년 조윤서(12) 양이다.조 양은 어머니와 함께 평소 다니던 단골 미장원에서 약 40cm 길이의 모발을 다듬어 어머나 운동본부에 기부했다고 22일 밝혔다.조 양이 모발 기부를 결심하게 된 사연은 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인터넷 등을 통해 소아암 환자들이 투병 과정에서 모발이 없다는 걸 알게 된 조 양은 친구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 그 후 ‘모발 기부’를 알게 됐다고 한다.2년간 모발을 기른 그는 염색을 같이하자는 친구의 말도 무릅쓰고 건강한 모발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머리를 다듬어 준 동네 미용실 원장은 “평소와는 달리 윤서의 얼굴에 미소가 가득했다”며 “무슨 일이 있냐고 물어보니 소아암 환자를 위해 모발을 기부하는 날이라고 해서 너무 기특하고 예뻐서 정성껏 머리를 다듬어 주었다”고 말했다.조 양은 “소아암 투병 중인 친구들이 너무 힘들어하는 것 같아 가슴이 아프다. 기회가 되면 언제든지 모발 기증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다른 기사
품절대란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회의 도중 나눠 먹은 사연

방역당국이 "곧 신규 확진 600명 될 수 있다"며 내놓은 호소

사유리가 임신 확인 직전 털어놓은 솔직한 마음

선우은숙이 '우이혼'서 전 남편 이영하 보자마자 오열한 사연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el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