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에서 제 목소리는 '다시다' 같은 거였어요" : 소녀시대 써니가 "음악은 항상 마음의 숙제같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그룹 소녀시대 써니가 가수로서의 고민을 털어놨다. 21일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 써니는 선배이자 절친인 보아를 집으로 초대했다. 이 둘은 함께 집을 구경하고 밥을 먹었다.보아는 써니와 함께 저녁을 먹는 자리에서 “근데 왜 넌 노래 안 하나”라고 물었다. 써니는 “이게 항상 마음의 숙제처럼 남아 있다”라며 “음악에 있어서만큼은 뭘 좋아하는지, 뭘 해야 하는지, 뭘 잘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까지 항상 팀이었잖나. 팀에서 내가 항상 했던 건 ‘다시다’ 같은 거였다”라고 고백했다. 써니의 이야기는 계속됐다. 그는 “팀 색깔에 필요한 목소리를 원하시는 거였는데, 좀 더 인위적인 보컬링을 원했다”며 “내가 그냥 부르면 보컬 디렉팅을 해주시는 분들이 아쉬워했어요”라고 했다. 그는 “‘어? 왜 이렇게 심심해졌지?’라는 얘기를 들으니까 자신감이 뚝 떨어졌다”며 “내 목소리인데 이게 심심하다고 표현되는 건 내 목소리가 심심한 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다 보니까 내가 원하는 것과 할 수 있는 것이 안 맞는 게 아닌가 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했다.보아는 “나는 예전부터 그랬다, 너 계속 노래했으면 좋겠다고. 보컬리스트로서 써니가 가진 매력이 너무 많다”며 “본연의 목소리를 드러냈을 때 너무 매력 있다고 생각했었다”고 격려했다. VCR이 나간 스튜디오에서 MC 성시경은 “솔직히 써니가 이런 고민이 있을 줄 몰랐다”며 “써니하면 귀엽고 매력 있는 목소리라고 생각했는데, 솔로면 그런 스트레스도 있을 것 같다”고 했다.이에 써니는 “왜냐하면 소녀시대 멤버 중 솔로 앨범이 없는 멤버는 저밖에 없는 걸로 알고 있다”라며 “방학 숙제는 아직 안 했는데 개학일은 다가오는 느낌이다. 계속 쫓기는 느낌을 받고 있어서”라고 털어놨다. 김민아는 “오늘 삼촌(이수만)한테 카톡 하나요?” 라며 농담했고 써니는 “매니저님을 통해서 한 다리 걸쳐서 얘기하는 편이라 그냥 우리 회사 부서분들과 함께 으쌰으쌰 하겠다”며 웃었다. 다른 기사
내일(23일) 아침 체감온도는 영하 5도다. 언제까지 추울까?

사유리가 임신 확인 직전 털어놓은 솔직한 마음

선우은숙이 '우이혼'서 전 남편 이영하 보자마자 오열한 사연

이민정이 이병헌과의 결혼을 결심한 결정적 이유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gi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