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배상판결 환영…일본, 지체없이 배상해야”

법원이 8일 일본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배상해야 한다고 판결한 데 대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기념비적이고 선구적인 판결”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의연·나눔의집·평화나비네트워크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법원 판결 이후 입장문을 내어 “법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국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원고들에 대한 피고 일본국의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