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사건’ 첫 공판…검찰 “복부 밟아” 변호인 “그런 적 없어”

16개월 영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부모의 첫 재판에서 검찰은 양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다. 양모 장아무개씨 변호인은 “고의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1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재판장 신혁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검찰은 살인 혐의를 주위적 공소사실로, 기존의 아동학대 치사 혐의를 예비적 공소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