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두 민족주의 확산에…인도 ‘간디 암살범’ 기념관까지 개관

인도의 국부로 추앙받는 마하트마 간디를 죽인 암살범을 기리는 도서관이 인도에서 개관했다가 당국에 의해 이틀 만에 폐쇄됐다. 인도에서 힌두 민족주의가 힘을 얻으면서, 간디의 암살범에 대한 재평가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영국 언론 <가디언>은 17일(현지시각) 인도 뉴델리에서 남쪽으로 300여㎞ 떨어진 괄리오르에 지난 10일 간디 암살범 나투람 고드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