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조작 용납 안해”…옐런 ‘강한달러’ 복귀?

조 바이든 새 행정부의 초대 재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외국의 환율 조작에 대해 강경 대응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옐런은 50년 만기 초장기 채권 발행 가능성도 검토할 뜻을 밝히면서 경기부양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드러냈다. ▶관련기사 12면 옐런 지명자는 19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열린 상원 금융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인위적인 달러화 약세를 추구하지 않는다”며 “다른

더 읽기: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