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이 뽑은 '순화할 군대용어' 3위 짬찌, 2위 불입…1위는?

촉수엄금, 불입, 짬찌…

군대에 다녀오지 않으면 뜻을 알기 어려운 한자어와 은어들이다. 군인들은 이런 단어들 가운데 ‘손대지 마시오’라는 뜻의 ‘촉수엄금(觸手嚴禁)’을 가장 시급히 고쳐 써야할 단어로 꼽았다.

박재현 상명대 국어교육과 교수는 군대 은어 26개와 낯선 한자어 12개를 골라 군인들에게 사용빈도와 개선 필요성, 순화어의 수용 가능성에 관한 설문 조사를 최근 실시했다.

그 결과 군인들이 가장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느낀 단어 1위는 ‘촉수엄금’으로 꼽혔다. 2위는 흔히 ‘납부’로 쓰는 ‘불입(拂入)’이었고, 3위는...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