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페식 밥상, 제철과일만으로 차린 차례상…달라진 명절 풍경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에 사는 이아무개(60)씨네 집은 지난 추석 명절 음식을 뷔페식으로 차렸다. 식탁 위엔 음식을 덜어 먹을 접시와 요리 집게를 올려놨다. 식사 뒤 그릇과 수저 설거지도 각자 했다. 잡채 등 다양한 재료를 준비해야 하는 음식은 가족들이 함께 요리했다.
이씨가 뷔페식으로 음식을 차리고, 가족들이 함께 음식을 준비하도록 한 것은 며느리..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