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정치사찰’ 주장 홍준표, ‘음치’ 아니고 ‘법치’”

자신의 수행비서 휴대전화를 검찰과 경찰 등이 통신자료 조회한 것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치사찰’이라고 주장하는 가운데,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주장했다. 결과적으로는 원하지 않았지만 자해를 한 셈이다”고 11일 꼬집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티비에스(tbs)>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as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