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순씨가 경찰에 출석해 "나도 이상호 기자에 대한 영화 만들겠다"고 말했다

고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가 딸 유기치사 의혹 등과 관련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서씨는 경찰 조사에 앞서 “딸의 죽음을 알리지 않은 건 소송과 무관하다”며 “이상호 기자의 무고 행위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1시50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도착한 서씨는 취재진을 향해 “딸 서연이가 소송의 피고로 들어가 있는 게 아니었다”며 딸의 죽음과 소송은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서씨 딸은 해당 소송 피고 중 한명이었다.

서씨 주장은 ‘딸이 소송 도중 숨진 사실이 알려졌다 해도 내가 유일 상속자이므로 소송 결과에 영향이 없었다’는 뜻으로 읽힌다.

서씨는 김광석이 타살되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이상호 기자의 영화 '김광석'에 대해서도 “알 권리 때문에 그런다고 하지만, 진짜 언론인이라면 남편도 없고 딸도 없는 여자한테 했던 인터뷰 내용을 짜깁기해서 영화로 만들고, 영화관에서 상영을 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도 했다.

서씨는 이 기자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면서 “(이상호 기자가) 공개 사과를 하고, (나도) 명예회복을 하고 싶다. 그분에 대한 영화를 만들어 언론인이 맞는지 밝히겠다”고도 주장했다.



서씨는 딸의 죽음과 관련해 결백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씨는 “가까운 친지 친구분들에게 서연이가 잘못됐다고 알리지 못한 점은 불찰이 많았고, 그런 사안이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해 죄스럽다”면서도, “(딸이 사망하기 몇 시간 전에는) 특별한 호흡곤란 증세는 없었다. 당시 철저히 부검도 했고, 주변 친구들도 학교생활을 열심히 한 걸 다 알고 있다”며 유기치사 의혹을 부인했다.

김광석의 친형인 광복씨는 서씨가 딸의 사망 사실을 숨긴 채 저작권 소송을 종료시켰다며 지난달 유기치사·사기 등의 혐의로 서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서씨는 김광석씨의 가족들이 이제 와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서씨는 “(친척들이) 서연이 몫의 유산도 남겨주지 않았다. (지금 나를 고발한 것은) 조카 돈을 달라는 것이고, 제 돈도 다 내놓으라는 것밖에 안된다”고 했다. 이어 “저는 강남에 아파트나 빌딩 한 채 없고, 저작권도 98년 이후로 7~8년간은 1년에 500~600만원 정도밖에 나오지 않았다”라고도 했다.

서씨는 “김광석 가족이 추모 사업을 20년간 했는데 남은 돈이 1억 5천만원밖에 없다고 한다. 앞으로 추모 사업 안 했으면 좋겠다. 저도 이번 기회로 서연이를 위한 장애재단을 설립하는 것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2017/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