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뚱뚱해" "늙어 보여" 외모 품평에 당당히 맞선 여성 연예인 12명

슬프게도, 매체에 등장하는 여성들은 죄다 외모 품평을 당하는 것 같다. 하지만 '그만 좀 해라'고 당당하게 맞받아친 여성들도 많다. 그들을 소개한다.


1. 케이트 윈슬렛





케이트 윈슬렛이 어렸을 때 몸매 비판하는 사람들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면 오스카상을 타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나는 학교에서 괴롭힘당했다. 나를 비곗덩어리라고 부르며, 연기하고 싶어하는 것을 놀렸다. 나를 찬장에 가두기도 하고, 비웃었다."

"나는 아주 예쁘지는 않다. 발이 크다. '뚱뚱한 여자애' 역할에 만족하면 연기 운이 잘 풀릴 거란 말까지 들었다. '당신은 우리가 찾는 사람이 아니에요, 케이트.'라는 말을 얼마나 많이 들었던지."

"그러나 나는 내 단점들을 포용하고, 내가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 사과하지 않는 법을 익혔다. 이게 나다. 진짜 나다."


2. 레이디 가가





2017년 슈퍼볼 공연에서 레이디 가가는 배꼽티를 입었다가 그녀의 배에 대한 잔인한 말들을 들었다. 하지만 그녀는 신체 이미지에 대한 긍정적인 메시지로 응답했다.

"내 몸이 이야깃거리가 되고 있다고 들었다. 나는 내 몸이 자랑스럽고, 당신도 당신의 몸을 자랑스러워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었다." 그녀가 인스타그램에 쓴 글이다.

"당신이 누구든, 무얼 하든, 성공하기 위해..그 누구, 그 무엇의 비위도 맞출 필요가 없다는 이유를 나는 백만 개는 댈 수 있다."


3. 세레나 윌리엄스





악플러들은 세레나 윌리엄스에게 '몸이 남자 같다'고 했지만, 윌리엄스는 몸에 대한 자신감이 넘친다.

"나는 내가 덩치 큰 여성이고, 강하고, 힘이 세고, 동시에 아름답다는 게 좋다. 그건 전혀 잘못된 게 아니다."


4. 제니퍼 애니스톤





매체에서 자신이 임신했는지 아닌지 떠들어 대는 데 신물이 난 제니퍼 애니스톤은 허프포스트 블로그에 몸매 비판과 여성 외모 품평에 대한 글을 썼다.

"여성에 대한 대상화와 훑어보는 태도는 터무니없고 충격적이다."

"매체가 나를 묘사하는 방식은 사회가 얼마나 뒤틀린 미의 기준에 맞춰 여성을 바라보는지 보여준다."


5. 셰릴





2015년에 셰릴은 일부 매체와 대중이 그녀가 '너무 말랐다'며 비난하자 몸매 비판은 '불법'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몸매 비판은 중단되어야 한다. 헛소리일 뿐이다. 법을 바꾸는 한이 있어도 무언가 변화가 필요하다."


6. 보그 윌리엄스





모델이자 TV 진행자인 보그 윌리엄스는 Aol의 BUILD LDN에서 '해변에서 파파라치에게 사진 찍힌' 다음 몸매 비판자들에게 맞받아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악플러들이 달라붙었다. 댓글이 수십만 개가 달리고, 여러 매체에서 '뚱뚱하다', '십여 킬로그램 과체중이다'라고 떠들었다."

"나는 맞받아쳤다. 사람들이 나를 보고 '다들 저 사람이 뚱뚱하다고 생각하면, 나는 뭐지?'라고 생각할 것 같아서였다. 어쩌다 이렇게 된 걸까, 왜 사람들은 남의 몸에 대해 언급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걸까? 싶기도 했다."

"나는 절대 누군가에게 뚱뚱하다거나 말랐다고 말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그냥 자기 체중인 것이다. 누구나 다 다르고, 각기 다른 인생행로를 걸어간다."


7. 에이미 슈머





어느 영화 평론가가 배우 겸 코미디언인 에이미 슈머에게 '통통하다'고 하자, 슈머는 "나는 미국 사이즈로 6이고 바꿀 계획이 없다. 이게 내 몸이니 싫으면 꺼져라."고 답했다.



8. 타이라 뱅크스





뱅크스의 수영복 차림 파파라치 사진이 퍼지고 매체에서 몸매 비판이 일자, 타이라 뱅크스는 TV 쇼 역사에 남을 만한 대답을 했다.

그녀는 생방송 '타이라'의 관객들 앞에 사진 속과 같은 수영복을 입고 나타났다. "내가 자존감이 낮았다면 지금 굶고 있을 것이다. 이 나라 전역의 다른 여성들에게 일어나고 있는 일이 바로 그것이다."

그녀는 "내가 뚱뚱하든 말든 상관 마라(Kiss my fat ass)."라는 말로 마무리했다.


외모 품평에 맞받아친 여성 연예인들은 할리우드에만 있는 게 아니다.


9. 엠버





에프엑스의 멤버 엠버는 "너는 가슴이 어디 있냐?" "가슴 진짜 납작하다" 등등 자신의 가슴에 대한 악플이 끝도 없이 계속되자, 진지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악플에 발끈하지 않고, "좋은 지적"이라며 수긍한 뒤 악플러들의 권유대로 진짜 자기 가슴을 찾아 나서는 여정을 시작한 것이다. 유튜브에 올라온 "내 가슴은 어디 있지?" 영상은 140만뷰를 넘어서는 등 큰 화제를 모았다.


10. 임수정





2016년 배우 임수정은 화장기 없는 셀카를 인스타에 올렸다가 '왜 이렇게 늙었냐' 등등의 악플에 시달려야 했다. 이에 대해 임수정은 "감히 말씀드리자면, 저는 제 생의 그 어느 때보다도 '지금의 나', 30대 여성으로서의 저의 삶을, 그리고 저의 모습을 사랑하고 있다. 그래서 오늘도 이런 모습"이라며 화장하지 않은 셀카를 인스타에 올린 뒤 "배우로서 더욱 건강하고 매력 있는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대응했다.


11. 경리





걸그룹 나인뮤지스의 경리도 올해 초 인스타에 조명 없이 수수하게 찍은 사진을 올렸다가 '다른 사람 아니냐' '얼굴이 다르다' '누구세요' 등등의 반응을 받았다. 이에 대해 경리는 같은 날 찍은 사진 2장을 올리며 "한쪽은 혹평을 받고 있네요"라며 "본인만의 기준으로 남의 sns에 얼굴 평가하시는 분들. 전 이 얼굴로 충분히 행복하다"고 대응했다.


12. 한혜진





배우 한혜진은 최근 얼루어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대중은 남자 배우들보다 여자 배우들의 외모에 더욱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것 같다"며 "저 역시 일을 하면서 사람들이 말하는 미의 기준에 끌려가기도 했었다"고 고백한다.

결혼, 임신, 출산으로 신체의 급격한 변화를 겪어야 했던 한혜진은 "육아를 하다 보면 젊음이 조금씩 가고 있다는 걸 진짜로 느끼게 된다"며 "그렇게 변하게 되고, 저도 아름다움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었다"고도 말한다.

"타인의 미를 규정하고 평가하려는 시선은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존중하지 않으면서 존중받기를 원하는 건 이기적인 마음이죠. 기준도, 아름다움도 개개인마다 다른 것이고 당연히 존중받아야 해요." - 얼루어코리아



* 위의 글은 HuffPost UK에서 소개한 기사를 한국어로 번역, 재가공한 것입니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2017/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