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불주름을 보면 치매 앓을지 알 수 있다(사진)

인지기능 장애가 있는 퇴행성 치매(알츠하이머)나 알코올성 치매환자의 경우 대각선 귓불주름이 정상인보다 뚜렷하고 높은 빈도로 관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귓불주름이 대각선으로 난 노인들을 MRI로 뇌를 촬영한 결과 치매를 앓고 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SBS'에 따르면, 경희대병원 신경과 이진산 교수와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서상원 교수는 정상인 243명과 알츠하이머성 및 혈관성 치매로 인지장애가 있는 환자 471명의 대각선 귓불주름을 관찰한 결과, 인지장애 환자의 약 60%인 279명에게서 대각선 귓불주름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특히 대각선 귓불주름이 뚜렷할수록 혈관성치매를 일으키는 대뇌백질변성이 심했고, 알츠하이머치매의 원인인 베타-아밀로이드 양성률도 높았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각선 귓불주름과 인지기능장애(치매)와의 연관성'이라는 제목으로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저널 최근호에 발표됐다.

대각선 귓불주름은 노화와 연관된 신체증후 가운데 하나로 알려져 있지만 모든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이진산 교수는 "1973년부터 최근까지 대각선 귓불주름과 허혈성 심장질환, 고혈압, 당뇨, 대사성증후군, 뇌졸중 등 다양한 질환과의 연관성을 다룬 논문이 계속해서 발표되고 있지만, 인지기능장애와의 연관성을 다룬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대각선 귓불주름을 통해 인지장애의 동반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2017/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