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부산시장 "적폐가 아니라 정적 청산…좌시하지 않을 것"

서병수 부산시장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에 대해 "적폐가 아니라 정적 청산"이라며 "결코 좌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 시장은 부산시의 엘시티 특혜 의혹과 부산국제 영화제 ‘다이빙 벨’ 상영 금지 의혹과 관련 민주당이 만든 ‘적폐 청산 리스트’에 이름이 오른 인물이다.
서 시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살생부가 공공연히 나돌고, 국민의 눈과 귀를 막고는 완장 찬 저들만이 정의인 양 행세한다"면서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서 시장은 이어 "완장 찬 세력의 목소리는 보수의 궤멸이다...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