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 김여진 나체사진 조작한 국정원 직원이 사과했다

배우 문성근씨와 김여진씨의 합성 나체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국가정보원 직원이 법정에서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다.



'뉴스1'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부장판사 성보기) 심리로 14일 열린 재판에서 유모 전 국정원 팀장은 "상사의 부적절한 지시를 거부하지 못하고 이를 실행해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야기하고 피해자들에게 큰 상처를 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피고인석에서 일어난 유씨는 재판부를 향해 허리 숙여 인사한 뒤 "구속된 이후 매일 깊은 반성과 함께 참회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개인적으로는 30년 공직 생활이 하루만에 무너져 정말 참담한 마음이다. 기회를 준다면 30년 동안 국정원에서 국가를 위해 충성했지만 앞으로는 사회에 봉사하는 삶을 살겠다"고 울먹였다.

그는 "합성사진은 문씨와 김씨가 정말로 불륜이라는 걸 드러내기 위한 것이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불륜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정부에 비판적인 연예인을 비난하기 위해 이들에게 부적절한 관계가 있다는 취지로 (윗선에서) 지시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 상급자 4명의 지시였다는 검찰의 공소사실도 인정했다.

유씨는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검찰이 제출한 증거도 모두 동의했다. 재판부는 문제의 합성사진을 법정에서 실물화상기로 살펴본 뒤 이날 재판을 마무리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검찰은 "피고인이 그동안 검찰 수사에 많이 협조해줬는데 향후에도 협조해줄 부분이 있다. 판결 선고가 되면 계속 수사받기가 어렵고 추가 기소될 여지도 있어서 선고는 미뤄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유씨에 대한 추가 수사가 이뤄지는 점 등을 고려해 구형 의견도 이날 밝히지 않았다. 검찰은 추후 서면으로 재판부에 구형 의견을 내기로 했다.

재판부는 검찰에 시간적 여유를 주기 위해 다음 달 14일 오전 선고를 내리기로 했다.

유 전 팀장은 국정원 제2기획관 산하 안보사업1팀장으로 근무할 당시인 2011년 5월 문씨와 김씨가 부적절한 관계를 하고 있는 것처럼 조작된 합성사진을 제작한 후 보수성향 인터넷 카페에 유포한 혐의(명예훼손)로 기소됐다.

검찰은 문씨가 2010년 8월부터 2012년 총선·대선 승리를 위한 야당 통합정치운동을 하자 유 전 팀장이 문씨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정치활동을 방해하기 위해 합성사진을 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국정원은 김씨도 좌편향 여배우로 분류해 관리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많은 각오를 했었고 실제로 괜찮게 지냈습니다. '덕분에' 아이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구요. 그래도 이건 예상도 각오도 못한 일입니다.그 추함의 끝이 어딘지 똑바로 눈뜨고 보고있기가 힘듭니다.— 김여진 (@yohjini) September 14, 2017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2017/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