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에 계란 던진 安팬클럽 회장, 폭행 혐의로 입건

지역구인 전남 목포를 찾은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에게 계란을 던진 여성 A씨가 10일 폭행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이 여성은 안철수연대 팬클럽 회장으로 밝혀졌다.

목포경찰서는 이날 오전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김대중평화마라톤대회에서 내빈들과 출발 대열에 서 있던 박 전 대표에게 계란 1개를 던진 혐의로 A씨를 붙잡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계란을 던진 후 박 전 대표에게 다가가 “영혼과 양심까지 팔았느냐”며 “나는 한때 박지원씨를 존경했다. 최근 너무한 것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고, 현...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