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학 "망치로 개 6마리 때려 죽이자 딸이 무서워해"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이 딸 이모양(14)의 증인 신분으로 법정에 섰다. 이영학은 딸을 상습적으로 폭행했다는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이양이 자신을 무서워해 지시를 거부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증언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 이성호 부장판사의 심리로 12일 열린 세번째 공판기일에서 이영학은 미성년자 유인·사체유기 등 혐의로 기소된 이양의 양형 증인으로 재판에 참석했다. 양형 증인이란 유·무죄와 상관없이 형벌의 경중을 정하는 데 참고하기 위해 신문하는 증인을 말한다.



이날 이양 측 변호인은 이영학이 이양과 아내에게 어렸을 적부터 상습적인 폭언과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이영학은 "감정적으로 화나면 언어로 심하게 했지만 상습적인 폭행은 없었다"며 "폭행은 2번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영학은 딸이 맹목적으로 자신의 지시에 따른 이유에 대해서는 "화가 나서 망치로 키우던 개 여섯마리를 때려 죽인 적이 있다"면서 "이것을 알고 무서워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양은 이영학의 지시에 맹목적으로 따른 이유에 대해 "혼날까봐 그랬다"고 밝혔다. 친구가 잘못될까 두렵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이날 재판부는 이양이 이영학의 지시에 저항하지 않고 맹목적으로 따른 이유를 확인하기 위해 정신감정을 하기로 결정했다.

당초 재판부는 이날 이양에 대한 심리를 끝낼 계획이었지만 정신감정 결과를 기다린 뒤 이영학과 함께 결심 공판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재판부는 이날 이영학의 도주를 도운 혐의(범인도피)를 받고 있는 지인 박모씨(36)를 보석으로 석방했다. 추가 기소로 인해 이영학의 재판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박씨가 이영학을 도울 당시 범행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이유다.

한편 이영학은 지난 9월30일 딸 이양과 공모해 여중생 A양(14)을 집으로 불러 수면제가 든 음료를 먹이고 추행한 뒤 다음날인 10월1일 A양이 깨어나자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영학은 딸 이양과 함께 강원 영월군 소재 야산으로 이동해 A양의 시신을 100m 높이의 낭떠러지에서 던져 유기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지인 박씨는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이영학과 딸 이양의 도피를 돕고, 도봉구 소재의 원룸을 구할 수 있도록 도와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2017/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