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이 내내 울면서 관람한 영화 '1987' 속 '가장 울림이 컸던 대사'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고(故)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을 계기로 불이 붙었던 1987년 6월 항쟁과 관련, "역사는 금방금방은 아니지만 긴 세월을 두면서 뚜벅뚜벅 발전해오고 있는 것"이라며 "우리가 노력하면 세상이 바뀌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CGV에서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을 다룬 영화 ‘1987’을 관람한 뒤 인사말에서 영화에 등장하는 87학번 대학생 연희(김태리)의 '그런다고 세상이 바뀌나요?'라는 대사를 "가장 마음에 울림이 컸던 대사"라고 꼽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실제로 6월 항쟁, 또 그 앞에 아주 엄혹했던 민주화 투쟁의 시기에 민주화 운동하는 사람들을 가장 힘들게 했던 말이 독재권력 못지않게 부모님들이나 주변 친지들이 '그런다고 세상이 달라지느냐'는 그런 말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겨울 촛불집회 참석할 때도 부모님이나 가까운 사람들로부터 ‘그런다고 세상이 바뀌느냐’는 말을 들으신 분들이 많을 것이다. '지금도 정권 바뀌었다고 세상이 달라지는 게 있느냐'고 얘기하시는 분도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오늘 이 영화는 그 질문에 대한 답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실제로 한 순간에 세상이 바뀌지 않는다. 항쟁을 한 번 했다고 세상이 확 달라지거나 하진 않는다. 그러나 이 영화 속 87년 6월 항쟁으로 우리가 택시운전사란 영화로 봤던 택시운전사의 세상과 그 세계를 6월 항쟁으로 끝을 낸 낸 것이다. 그리고 6월 항쟁 이후에 정권교체를 하지 못해서 여한으로 남게 된 6월 항쟁을 완성시켜준 게 촛불항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세상을 바꾸는 사람이 따로 있지 않다. 우리가 함께 힘을 모을 때, 연희도 참가할 때, 그 때 세상이 바뀐다는 것을 영화가 보여주는 것 같다"고 밝혔다.


1987년 6월27일 당시 노무현 변호사(가운데)와 문재인 변호사(왼쪽에서 세번째)가 시위 도중 최루탄을 맞고 고가 도로 위에서 떨어져 숨진 이태춘 열사의 노제를 이끌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영화가 재미와 감동, 메시지 등 어느 하나만 이뤄도 참으로 대단한 영화인데 이 영화는 그렇게 재미와 감동, 메시지 등 3가지를 모두 그렇게 겸비한 정말 대단한 작품"이라며 "정말 영화를 보는 내내 울면서 아주 뭉클한 마음으로 영화를 봤다"고 평가했다.

그는 "제가 영화를 한 번씩 보는데, 영화를 보면 '이 영화가 1000만을 넘기겠다, 아니겠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오늘 영화를 보니까 이 영화는 확실히 1000만을 넘기겠다는 확실한 예감이 든다. 국민께서 이 영화를 많이 봐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2018/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