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남한)엔 황해도지사가 있다

남한에는 황해도지사가 있다. 평안남도, 평안북도, 함경남도, 함경북도 도지사도 있다. 명예직이 아니라 대통령이 직접 임명하며 법률에 근거도 있다.



이들의 업무는 이북5도 등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등 각 분야에 걸친 정보의 수집·분석, 월남(越南) 이북5도민 및 미수복 시·군의 주민(이하 "이북도민"이라 한다)의 지원 및 관리 등이다. 이북에 실제 도청을 둘 수 없기 때문에 서울에 임시 사무소를 둔다.



이들은 '차관급 정무직 공무원'이다. 연봉은 2017년 기준 1억 2천여만원 정도다. 운전기사와 관용차, 비서도 둔다. 슬로우뉴스에 따르면 한 관계자는 “차관급 대접을 받지만 변변한 주간일정조차 없을 정도로 할 일이 없다고 보면 된다”면서 “특혜라는 지적을 받아도 할 말이 없다”고 했다.

도지사만 있는 게 아니다. 지방자치단체별 시장, 군수, 읍장, 면장 등도 있다. 이들은 월 1~20만원의 수당을 받는다. 자세한 상황은 이북5도위원회 홈페이지에 나와있다.

북한도 이남 도지사를 운영한다고 한다. 일요시사에 따르면 북한 관영방송인 이 노동당 비서 등을 서울시장, 경기도지사 등에 임명했다고 한다. 이들은 "이남9도에 대한 국토관념을 명확히 하고 언젠가는 기필코 달성하고야 말 실지회복에 대한 통일 의지를 표명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2018/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