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다스 소송비용 대납' 정황을 잡고 삼성전자 사옥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다스’의 미국 소송 비용을 삼성전자가 대신 부담한 정황을 잡고 압수수색에 나섰다.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검찰은 다스가 김경준(전 BBK 대표) 등을 상대로 투자금 140억 반환 소송을 미국에서 냈을 때 삼성이 소송 비용을 부담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는 ”삼성이 당시 다스를 지원한 정황을 뒷받침할 단서”를 찾기 위해 검찰이 업무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투자금 회수 과정 등을 수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과 청와대가 개입했는지 등이 수사 대상이다.최근에는 2008년 미국에서 다스가 BBK를 상대로 소송을 벌일 당시 MB 측근이었던 LA총영사가 개입했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entry/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