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미 군사훈련 진행 주장한 아베에 일침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한미 합동 군사훈련 문제를 언급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내정에 간섭하는 것은 곤란하다”며 강한 유감을 표시했던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날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비공개 회담 내용을 소개했다. 윤 수석은 “아베 총리가 ‘올림픽 이후가 고비다.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진지한..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bl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