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의원, 출입금지 구역서 윤성빈 응원 논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스켈레톤 윤성빈 선수가 금메달을 딸 당시 에이디(AD:accreditation·인가)카드 없이 피니시 라인 출입금지 구역에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17일 <일간스포츠>에 “박 의원은 티켓을 사고 경기장에 들어갔다. 박 의원에게 에이디 카드는 없었다. 피니시 라인은 에이디 카드가 없으면 들어..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