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은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에 대해 ”(모두가) 많은 기대를 하지만 마음이 급한 것 같다. 우리 속담으로 하면 우물가에서 숭늉 찾는 격”이라며 시기상조라는 뜻을 밝혔다.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내에 있는 메인프레스센터(MPC)를 방문해 평창동계올림픽을 취재하는 전 세계 언론인들과 만남을 가진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할 생각이냐’는 한 외신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앞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 이후, 정치권 안팎에선 벌써부터 대북특사, 남북정상회담 등 남북관계에 있어 진전된 안(案)들이 거론되고 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2박3일간의 방남 일정을 마치고 떠난 이후, 북한 문제에 대해 언급을 아껴왔다. 문 대통령은 또 다른 외신기자가 거듭 ‘정상회담 가능성이 있느냐’고 물었을 때에도 ”조금 전 답변으로 대신하겠다”고 말을 아꼈다.다만 문 대통령은 ”남북대화가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기 때문에 남북관계가 (좀) 더 개선되지 않을까 기대한다”며 ”미국과 북한간에도 대화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조금씩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또 ”지금 이뤄지고 있는 남북대화가 미국과 북한과의 비핵화 대화로 이어지길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북정상회담의 전제로 꼽히고 있는 북미대화의 진전을 희망한 것이다.아울러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의 가장 중요한 목표 중 하나가 이를 ‘평화올림픽’으로 만들겠다는 것이었는데 ”북한의 올림픽 참가로 한반도에 고조됐던 긴장을 완화시키고 평창올림픽을 안전한 올림픽으로 만들어내는데 기여했다”고 자평했다. 이어 ”남북 단일팀과 공동입장, 공동응원 등이 전 세계인에게 깊은 감동을 줬다”고 강조했다.문 대통령은 또 언론을 향해선 ”우리 기자님들이 ‘내가 그 올림픽 현장에 있었다, 그 올림픽을 내가 취재했다’는 걸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그런 올림픽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entry/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