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사건, 임종석 기획이라던데”란 홍준표의 말에 대한 임종석의 대답

3월 7일 청와대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오찬 회동이 있었다. 이 회동에서도 ‘미투’(Metoo)는 대화의 주제였다.‘경향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안희정이 그렇게 되냐. 정치가 무섭다”고 말하고는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안희정이, 임종석이 기획했다는 얘기가 있던데. 안희정 사건 딱 터지니까 밖에서는 임종석이 기획했다고 하더라고…”이 말을 들은 임종석 실장은 농담투로 대답했다.“(홍준표) 대표님이 무사하니 저도 무사해야죠”이 자리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한민국 남성들이 그렇게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별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는 그 말에 “그렇게 얘기하시면 저는 당당합니다. (지난) 1월 25일부터 당당하다고 말해왔어”라고 말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지금 발 뻗고 잘 수 있는 건 여자들”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또한 홍준표 대표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악수를 하면서 “여성들과 악수 잘 안한다”는 말을 했다.‘뉴스1’에 따르면, 임종석 실장과의 대화에 대해 홍준표 대표는 “농담한 것”이라고 답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또한 “(홍 대표가 임 비서실장과) 인사하면서 ‘요즘 참’ 하면서 말씀하셨는데, 임 비서실장과 지역구가 옆이었어서 개인적으로 친한 것 같다. 그래서 농담을 하신 것 같다”며 “큰 의미는 없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entry/met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