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오찬 회동에서 나눈 말

7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추미애 더불어민주당·홍준표 자유한국당·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조배숙 민주평화당·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오찬 회동이 청와대에서 열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남북정상회담을 두고 ”언쟁이 조금 있었다”고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전했다장제원 대변인에 따르면 홍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북한의 (핵무기 완성) 시간벌기용 회담으로 판명 난다면 국민들과 대한민국은 정말 어려운 국면에 접어들 수 있다”며 ”거기에 대한 대안이 있냐”고 물었다.문재인 대통령은 이에 대해 ”그렇다면 홍 대표께서는 어떤 대안이 있냐”고 되물었고 홍준표는 ”모든 정보와 모든 군사 상황과 모든 국제사회 정보를 총망라하는 대통령이 그것을 나한테 물으시면 어떡하냐”고 답했다.또 홍준표 대표가 ”핵 폐기 전제 없는 남북회담은 무용하다”는 문제를 제기하자 문 대통령은 ”핵 확산 방지나 핵 동결로는 만족할 수 없다”며 ”우리의 목표는 당연히 비핵화”라는 확고한 입장을 전달했다.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현실적인 한계를 거론하며 ”핵 폐기는 최종의 목표이고 바로 핵 폐기가 어려울 수 있는 현실적인 문제가 있어 핵 폐기 전 단계까지 이런저런 로드맵을 거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이야기했고 홍준표는 이에 ”그렇게 핵 동결로 비핵화 문제가 합의된다면 국가의 대재앙이 올 것”이라고 답했다.이외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개헌은 국민에 대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현실적으로 국회에서 노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정부 주도의 개헌 논의는 바람직하지 않다. 자칫 국민의 오해를 불러올 수도 있고 국론이 분열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며 ”개헌 논의는 국회 주도로 이뤄질 수 있게 정부 주도 개헌 논의를 철회하는 결단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가 개헌을 적시에 하지 않으면 정부 쪽에서도 손을 놓고 있을 수만은 없는 일 아니냐”고 이야기했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entry/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