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숙 "일회적 성추행 폭로는 미투 아냐…사이비미투 오염 시작"

페이스북에 글 올려 “일회성 성추행 폭로는 ‘미투’ 아닌 ‘미 온리’” 주장“무차별적 사생활 폭로는 정치 시궁창에 처박는 일”“민병두·정봉주 등 여권 인사 성추행 의혹 논란에 입장 밝힌 듯” 해석도 나와‘정치적 자살’ 밝혔던 입장 뒤집으며 “나의 천부인권” 해명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미투 운동’과 관련, “모처럼 피해자 여성의 용기 있는 폭로가 사이비 미투에 의해 오염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조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은 미투를 오염시키는 언론을 경계할 때’라...

더 읽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