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전 의원 과거 측근 “렉싱턴호텔 간 것은 사실”

정봉주 전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거듭 부인한 가운데, 성추행 피해자의 주장대로 “정 전 의원이 사건 당일인 2011년 12월23일 렉싱턴호텔에 갔다”는 증언이 정 전 의원의 측근에게서 나왔다.
<프레시안>은 12일 정 전 의원의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 카페지기였던 ‘민국파’(닉네임)씨가 “2011년 12월22일부터 26일까지..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as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