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복무기간 단축'에 대해 이준석이 토론에서 한 말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구병 당협위원장이 20대 대학생들과 ‘군복무’를 두고 시사 토론을 진행했다. 토론 결과는 이 위원장의 압승이었다.이 위원장은 13일 오후 방송된 tvN ‘토론대첩-도장깨기‘에 출연해 군복무기간 단축, 통일 등의 주제를 놓고 20대 대학생들과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첫 주제인 ‘군복무기간 단축’을 두고, 양병권 학생은 찬성 의견을 들며 ”제한된 인건비 내에서 사병들의 월급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군 복무 단축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이에 이 위원장은 ”제한된 인건비라니, 누가 제한했냐”라며 ”최근 병력은 5% 정도 감축됐다. 그런데 사병 월급은 20% 올랐다. 군복무 단축과 사병 월급이 개선되면서 국방비는 오히려 늘었다”고 양병권의 주장을 반박했다.이에 대학생들은 ”군복무기간 단축을 해도 부사관을 증설하면 전투력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부사관을 늘린다는 건 아까 비용이 제한돼 있다고 하지 않았나? 돌고 돈다”고 답했고, 학생들은 ”사병 인건비를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이 위원장은 ”병사를 부사관으로 바꾸면 인건비가 더 효율적이 되느냐, 하나만 물어보겠다”라며 ”다시 군대 가라고 하면 얼마 주면 간다고 할 거냐”고 물었다. 이에 양병권은 ”안 간다”고 답했고 이 위원장은 ”근데 뭘 자꾸 모병제를 하자고 하냐. 모병제와 부사관 뽑자는 건 같은 얘기”라고 일침했다.대학생들이 ”그럼 이 위원장의 의견은 뭐냐”고 묻자 이 위원장은 ”가만히 둬야 한다”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토론이 끝난 뒤 ”별로 재미가 없었다. 다른 나라 징병제 등 근본적 대안을 이야기하길 바랐다”며 ”여기서 ‘효율’을 논하는 건 너무 가볍게 보는 것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이날 토론을 지켜본 판정단들은 16대 4로 이 위원장의 손을 들어줬다.

더 읽기: http://www.huffingtonpost.kr/entry/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