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 철거된 자리에는 추모공원이 세워진다

세월호 4주기를 맞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마련됐던 정부합동분향소가 문을 닫게 됨에 따라, 세월호 희생자를 기리는 4·16 생명안전공원(추모공원) 조성 사업이 가속할 것으로 보인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부 세력은 ‘세월호 납골당’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추모공원 사업의 정치 쟁점화를 시도하고 있지만, 추모공원은 이미 밑그림이 그려진 상태다.‘세월호 참사 피해 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세월호 지원법)에 따라 추진되는 추모공원 사업 위치는 지난 2월20일 제종길 안산시장의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정부합동분향소가 있는 화랑유원지 일대로 결정됐다.안산시는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 250명과 교사 12명 등의 봉안시설을 포함해, 생명과 안전을 존중하는 상징물 등을 국제공모를 통해 건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역대표, 유가족, 이해 당사자 주민, 분야별 전문가 등으로 ‘50인 위원회’를 꾸려 추모공간 사업방식·규모·기본계획 등을 논의한다. 9·11테러 이후 추모공간 건립하기 위해 만든 ‘미국의 50인 위원회’ 운영방식에 착안한 것이다. 시는 현재 이 위원회를 꾸리는 작업을 하고 있으나, 반대쪽 주민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합동분향소가 문을 닫고 지방선거가 마무리되면 전문가 10명과 찬성·반대쪽 주민 각 20명씩을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주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기 위해서다.  이어 시는 올 하반기 안에 추모공원 조성안 국무조정실 지원·추모위원회에 제시하고, 국무조정실은 안건을 심의·의결하게 된다. 순조롭게 진행되면 정부는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을 세워 사업비를 편성한다. 이후 실시설계가 끝나면 2021년에 착공해 2~3년 정도의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아무리 늦어져도 참사 10주기인 2024년 안에는 추모공원 사업이 마무리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내다봤다.앞서 국무조정실 용역 결과 추모공원 사업비는 460억원 정도가 들어갈 것으로 추산된다. 규모는 화랑유원지 전체 62만㎡의 3.8%에 해당하는 2만3천여㎡ 크기다. 이 가운데 희생자를 위한 봉안시설은 전체 면적의 0.1%에 해당하는 660㎡ 규모로 지하에 건립된다는 게 안산시의 설명이다.그러나 시의 이런 구상에도 불구하고 “주택가 인근의 시민휴식 공간에 추모시설이 들어오는 것은 절대 안 된다”는 주민 반발도 만만치 않아 설득과 이해를 구하는 일은 아직 숙제로 남아 있다.이석종 안산시 세월호사고수습지원단장은 “미국 911테러 추모사업도 10년이 걸렸다. 세월호 참사 추모사업도 지역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 차근차근 진행할 것이다. 설명회와 간담회 등을 적극적으로 열어 추모공원 조성 사업이 혐오시설을 만드는 사업이 아니라 모두의 치유를 통해 회복력이 강한 안산을 만드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