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마포 요양원에서 발생한 인질극의 전말

16일 오전 서울의 한 요양원에서 60대 남성이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리는 사건이 발생했다.이날 오전 10시24분쯤 서울 마포구의 한 요양원 사무실에 침입한 노숙인 신모씨(62)는 신문으로 감싼 흉기를 든 채 사회복지사 2명을 붙잡았다. 뉴시스에 따르면 그를 피해 숨어있던 피해자는 ”소름이 끼치고 떨렸다”며 당시를 회상했다.신씨는 이날 ‘노숙인 대책마련‘과 ‘국무총리 면담’을 요구하면서 흉기 난동을 벌였다고 전해진다. 흉기와 함께 손으로 쓴 A4용지 6매 분량의 유인물 뭉치를 들고 요양원을 찾은 신씨는 사회복지사들에게 유인물을 주면서 요구사항을 호소했다.사회복지사들이 신씨에게 ‘나가달라’고 말하자 신씨는 대뜸 화를 내면서 ”죽여버리겠다”고 소리쳤고, 신씨가 손에 쥐고 있던 흉기를 발견한 사회복지사들은 즉시 옆방으로 대피하고 문을 걸어잠갔다.출동한 경찰은 곧바로 협상팀을 투입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구조대 7명, 진압대 4명, 구급대 4명, 구급차 4대와 경찰 인력도 현장에서 대기했다.곧이어 경찰은 오후 12시50분쯤 경찰특공대를 투입하고 오후 1시10분쯤 신씨를 현장에서 검거했다. 사회복지사 2명도 모두 안전하게 구조됐다.양손에 수갑을 찬 채 마스크를 쓰고 경찰에 호송된 신씨는 ‘왜 인질극을 벌인 것이냐’고 묻는 취재진에게 ”다 국민들 위해서(였다)”라는 말을 남겼다.경찰 조사결과, 고시원을 떠나 서울 강서구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홀로 살던 신씨는 이날 범행 전 국무총리와 면담을 주선해 줄 것을 요구하면서 직접 언론사와 국회의원에게 전화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신씨는 2013년 2월에도 △성실한 근로자 채용 우선권 부여 △성실한 근로자 퇴사시 정부차원 지원 △쉼터생활자 지원을 요구하면서 한 차례 소동을 피웠던 것으로 밝혀졌다.경찰은 검거된 신씨에게 ‘감금 혐의’를 적용할 것인지 검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조사를 마치고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h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