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비하' 합성사진을 강의자료로 쓴 경북대 강사가 밝힌 입장

경북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강의 중 한 강사가 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고래를 합성한 사진을 강의 자료로 사용해 논란이 인 가운데, 해당 강사가 ”단순하게 사용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11일 경북대 학생들의 페이스북 익명 커뮤니티인 ‘경북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 페이지에는 ”식영과 수업을 듣는 중 사진 자료로 이런 사진이 사용됐다”는 제보가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과 고래를 합성한 사진이 고래회충에 대한 강의자료로 활용됐고, 학생들의 반응에도 교수는 전혀 당황한 기색 없이 수업을 진행했다.서울신문에 따르면 해당 이미지는 ‘일베‘에서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기 위해 사용하는 이미지다. 노 전 대통령이 지난 2005년, 신임사무관 대상 특강에서 ‘평화번영의 동북아시대’에 대해 말하며 ”고래싸움에 등 터지는 새우가 아니라 큰 고래, 작은 고래 노는 동해바다의 돌고래가 우리의 목표다. 우리도 큰 고래다”라고 말한 것을 조롱하기 위해 만들어진 사진이다.해당 강사는 이 사실을 인정하며 ”수업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미지를 찾다가 이 사진이 있어서 단순하게 사용했다”고 밝혔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경북대 관계자는 ”경북대학교 소속 교수가 아닌 시간 강사”라며 ”강사 본인이 이 사진을 강의자료로 쓴 것을 인정했다”고 전했다.이 관계자는 ”합성 여부를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조사 중에 있다”라며 ”자세하게 조사해 학칙에 근거해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