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이스라엘 규탄' 결의안이 추진되고 있다

가자지구에서 유혈사태가 일어났고, 이에 대해 이스라엘이 무장 집단 하마스를 상대로 자제력 있게 행동했다고 15일 미국이 밝힌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인 쿠웨이트는 ‘팔레스타인 민간인 보호’를 위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안보리 긴급회의는 2014년 가자 전쟁 이후 팔레스타인 최악의 유혈 사태가 일어난 이후 소집됐다. 14일 가자-이스라엘 국경에서 이스라엘군의 총격과 최루탄 사용으로 팔레스타인인 60명이 숨졌다고 팔레스타인 보건부는 밝혔다. 이날 미국은 예루살렘으로 대사관을 옮겼다.이날 회의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테러 집단 하마스는 미국이 대사관을 옮기기로 결정하기 훨씬 전부터 여러 해 동안 폭력을 조장해 왔다”고 말했다. ”여기 있는 어떤 국가도 이스라엘처럼 자제력을 가지고 행동하지는 않았을 것이다.”팔레스타인 유엔특사 리야드 만수르는 이스라엘의 “점령은 우리 지역의 폭력의 주요 원인”이라고 안보리에서 주장하며 “우리 민족에게 자행되는 학살을 멈추기 위한 행동을 즉각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앞서 이스라엘은 국경과 지역 사회 보호를 위한 자위적 행동이었다며 하마스를 비난했다.만수르 알 오타이비 유엔주재 쿠웨이트 대사는 회의 전 기자들에게 16일 중으로 안보리 15개 회원국에 결의안 초안을 돌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언제 투표가 진행될지는 아직 알 수 없다.알 오타이비는 점령군인 이스라엘측은 제네바 협정에 따라 팔레스타인 민간인들을 보호해야 하나 “그러지 못했기 때문에 우리는 이사회가 행동을 취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미국은 안보리의 행동에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외교관들은 말한다.미국은 14일에 쿠웨이트가 제안한 “팔레스타인 민간인 살해에 대한 격노와 슬픔”을 표현한 결의안 초안을 거부했으며, 독립적이고 투명한 수사를 요구했다고 한다.알 오타이비는 이번에 제안한 결의안은 “민간인들에 대한 국제적 보호를 제공하기 위함”이며, “아직 평화 유지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이스라엘과 미국은 가자지구를 통치하고 있는 반(反)이스라엘 무장 집단 하마스가 폭력을 선동했다고 주장하나, 하마스는 이를 부인하고 있다.유엔주재 중동 특사 니콜라이 믈라데노프는 15일에 안보리에서 이번 사태를 브리핑했다. “살해에 대한 정당한 이유가 없다”며 “이스라엘은 무력 사용 기준을 조정할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믈라데노프는 하마스가 “시위를 이용해 울타리에 폭탄을 설치하려 하고 [요원들을 시위대 틈에 숨겨] 선동해서는 안된다”고도 말했다.2015년 10월, 당시 U.N. 사무총장이던 반기문은 팔레스타인의 요청에 따라 분쟁 지역의 과거 국제 보호 제도들을 요약해 발표한 적이 있다. 당시 예루살렘의 성지에 국제 보호군이 배치되어야 한다고 팔레스타인은 주장했다.예루살렘은 유대인, 무슬림, 크리스천 모두에게 신성한 도시다. 대부분의 국가들은 최종 평화 협약을 통해 예루살렘의 지위를 결정해야 하며, 대사관 이전은 때이른 조치라고 말한다.이스라엘-팔레스타인 충돌
이스라엘군은 드론으로 최루탄을 쏘고 실탄을 '조준사격'했다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에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팔레스타인에서 ‘헝거 게임’같은 잔혹극이 펼쳐지고 있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사했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