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범 솜방망이 처벌 미국 판사, 주민소환으로 해임

만취 여성을 성폭행한 스타 수영선수 브록 터너(22)에게 ‘솜방망이’ 처벌을 내린 애런 퍼스키(56)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항소법원 판사가 주민소환 투표로 해임됐다. 캘리포니아주에서 주민소환으로 퇴진한 판사가 나온 것은 86년 만이다.
6일 <뉴욕 타임스>는 전날 치러진 캘리포니아주 주민투표 결과, 찬성 59.8%, 반대 40.2%로 퍼스키 ..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