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러시아 남성이 갑자기 쏟아진 폭우에 갇힌 여성들을 구조했다

러시아 서부에 위치한 니즈니노브고로드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경기가 열리는 도시 중 한 곳이다. 월드컵이 개막한 이후 이곳의 날씨는 그 어느때보다 화창했다고 한다. 하지만 지난 6월 19일, 이곳에는 갑자기 폭우가 쏟아졌다. 배수 시스템이 취약한 곳으로 알려진 니즈니노브고로드는 순식간에 물에 잠겨 버렸다. 도로를 달리던 자동차들도 물에 잠겼다.영국 ‘메트로’에 따르면, 이날 영웅이 된 남자가 있었다. 운전 도중 도로가 물에 잠기면서 차안에 갇혀 오도가도 못하던 여성들을 구한 사람이다.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이 남성은 하얀색 셔츠와 검은색 넥타이를 하고 있었다. 도로의 물은 그의 허리 부근까지 차 있었다. 자동차 안의 여성들은 운전석 창문으로 몸을 빼냈고, 이 남성은 그들을 들어서 구조했다. ‘메트로’에 따르면 이 도시가 물에 잠기는 건 종종 있는 일이라고 한다. 그래서 자동차를 운전하는 사람들이 차의 보닛을 열어 엔진을 건조하는 경우도 흔히 볼 수 있다고. 이날에 내린 폭우도 약 1시간 30분 후에 그쳤다고 한다.

더 읽기: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