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지사 이재명, ‘황소’의 벼룩 같은 애티튜드

‘개미’만 한 몸집의 히어로가 있다. <마블>의 히어로 중 하나인 ‘앤트맨’이다. 앤트맨 수트를 처음 받아든 주인공은 커졌다 작아졌다 하는 몸집에 적응하는 데 애를 먹는다. 상황에 따라 자유자재로 자신의 몸집을 조절하고 몸을 놀릴 수 있게 됐을 때, 그는 비로소 히어로로 거듭난다. 이 과정을 통해 앤트맨은 ‘사이즈’만큼이나 중요한 게 있음을 보여준다. ..

더 읽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